JMS 정명석 총재 설교 – 사랑의 슬기 / 마태복음 25장 1절~13절

정명석 총재 목사 주일 설교

JMS 정명석 총재 2007년 2월 4일

주일설교 : 사랑의 슬기

본문 : 마태복음 25장 1절~13절


본문 : 마태복음 25장 1절 ~ 13절

– 11절, 13절-

“그 후에 남은 처녀들이 와서 가로되 주여 주여 우리에게 열어 주소서 대답하여 가로되 지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내가 너희를 알지 못하노라 하였느니라

그런즉 깨어 있으라 너희는 그 날과 그 시를 알지 못하느리라”


 

 

본문 말씀에는 예수님이 그 시대를 비유를 들어 말씀하시기를

“마치 이 시대가 이처럼 이러하다. 열 사람이 신랑을 맞으려 신부들이 준비하고 예배했다.

신랑이 온다고 준비했는데 신랑이 낮에 오지 않고 캄캄한 밤중에,  본인들이 기다리는 것보다 아예 늦게, 생각조차 하지 못한 그 시간에 오게 되었다.

그러면서 깨어있어야 하지 않겠냐. 모든 것을 준비해놓고 깨어서 있어야 하지 않겠냐” 하신 말씀입니다.

 

오늘 주제의 말씀은 ‘사랑의 슬기’입니다.

슬기란 그때 그 순간 판단을 하는 것입니다.

인생을 사는 데에 슬기가 필요합니다만 오늘 내용의 본문말씀을 중심으로 볼 때 참사랑에는 슬기가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신랑을 맞듯이 우리가 인생들을 살 때 앞날의 모든 것을 맞으려는 희망 속에 삽니다. 그러나 단단히 준비 하고 맞아야 합니다.

본문말씀에 열 처녀 중 다섯 처녀는 기름을 준비하지 않아 신랑을 맞지 못했습니다. 기름은 ‘의’이자 ‘사랑’입니다.

 

유대인들이 예수님을 당세에 사랑으로 대하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베드로는 예수님의 말씀을 듣고 부지런히 좇았습니다. 막달라 마리아도 자기가 결혼할 때 써먹으려고 했던 기름을 부어 예수님의 발의 씻어 주었습니다.

이들은 등불을 가지고 신랑을 맞는 입장이 되어서 예수님을 메시아로 믿고 따랐습니다.

 

신랑을 맞는 데는 사랑의 슬기가 있어야 합니다.

사랑에 대한 눈을 뜨고 사랑에 대한 지혜가 있고 슬기가 있어야 합니다.

미련한 자가 되지 말고 정말로 슬기 있는 사람들이 되길 기도합니다.

 

내용 더 보기

JMS 정명석 총재 설교 / 수요설교

정명석 총재 목사 수요 설교

JMS 정명석 총재 2007년 1월 31일 / 수요 설교


 

 

금주의 말씀은 요한복음 9장 4절 ‘하나님의 일을 할 때’라는 말씀입니다.

이 말씀은 예수님과 더불어 같이 일을 할 때라는 것 입니다.

 

하나님이 보내신 메시아나 선지자를 보냈을 때, 그때에 하나님께서 가장 크게 일을 하셨습니다. 그를 중심해서 일했습니다.

그들을 세상에 보내서 일의 감독자로 세우시고 하나님이 보내신 사역자로, 최고의 머리로 보내서 일하셨습니다.

선지자들을 통해서는 백성들을 회개시키는 일을 했고, 그리고 물건이 썩듯 마음이 썩고 하나님을 불신함으로 불순종한 자들을 아주 칼날 같은 말씀으로

도려내기 시작했습니다. 회개를 무섭게 시켰습니다.

 

또 사사들 시대가 있었습니다.

각 나라별로 생각한다면 어떤 장군들, 장수들, 싸움하는 사람들과 같이 하나님의 시대도 이런 사람들을 통해서 역사하는 시대가 있었습니다.

왕이 없는 시대, 사사들 시대입니다. 하나님의 시대 때에도 하나님의 나라들을 보호할 때에 사사시대가 있었습니다.

그들에게는 힘과 능력을 주어서 싸워 이기게 했습니다. 삼손, 기드온 같은 사사들을 통해서 크나큰 역사를 펴왔습니다.

 

그리고 왕들을 세워서 치리했습니다. 사울 왕, 다윗 왕, 솔로몬 왕, 이런 이스라엘 나라의 왕들을 데리고 치리했습니다.

그 다음에는 메시아를 중심해서 일을 하셨습니다. 예수님이 나타나서 복음을 전하여 새로운 시대의 일을 하셨습니다.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하나님이 보낸 자를 믿는 것이 큰 일이다. ”했습니다.

 

먼저는 하나님의 일 그다음에 자기 일입니다. 일의 낙은 하나님이 준 천국 같은 선물입니다. 자기 일도 충성하고 열심히 해야겠습니다.

말씀을 듣고 근본을 깨닫고 인생의 일을 멋지게 하되, 일에 지치지 말고 끝까지 하여 성공하길 기도합니다.

 

내용 더 보기

JMS 정명석 총재 설교 – 하나님의 일을 할 때다 / 요한복음 9장 4절

정명석 총재 목사 주일 설교

JMS 정명석 총재 2007년 1월 28일

주일설교 : 하나님의 일을 할 때다

본문 : 요한복음 9장 4절

 


본문: 마태복음 6장 1-4절

“때가 아직 낮이매 나를 보내신 이의 일을 우리가 하여야 하리라. 밤이 오리니 그때는 아무도 일할 수 없느니라.”


 

 

예수님은 말씀하시기를 이들에게 “내가 세상에 있는 동안에 세상의 빛이라.”

‘낮’이라는 말입니다. 예수님이 있을 때 일을 해야지 그때 못하면 못한다. 예수님은 자신을 ‘낮’이라고 했습니다.

비유 들 때 “낮이다. 낮에 일하지 밤에는 일을 못 한다. 등불이 없어서 일을 못 하는 것이 아니다.

불이 없어서 못 하는 것이 아니라 주인이 없다. 주인이 가서 못한다. 주님 같이 일을 해야 하는데 주님과 같이 일을 못 한다.” 그런 이야기입니다.

 

이것을 육적인 세계로 본다면 낮에는 일하는 시간, 직장 다니는 시간이 거의 8시간, 9시간을 일하고 옵니다.

직장뿐만 아니라 자기 일들을 모두 하고, 밤에 와서는 씻고 닦고 밥 먹고 잡니다. 그러나 계속 일을 하다 보면 쓰러집니다.

밤에 일하면 낮에는 피곤하니까 또 자야 합니다. 잠잘 시간에 일했으니까. 그래서 법칙상 낮에 일하고, 밤에 일할 것이 있습니다.

밤에는 밥 먹고 씻고 정리하고 자는 것이 일입니다.

 

세상에서 사람이 하는 일 중에 가장 위대한 일은 오직 하나님의 일을 하는 것입니다. 가장 영원히 남는 일입니다.

세상에서 일한 것은 그냥 그것으로 끝나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을 믿고 하나님의 일을 한 것은 남아 있습니다.

그러니 직장에서도 신앙의 일터처럼 생각하면 직장생활 하는 그 일도 신앙하는 일로 써먹게 됩니다.

 

빌립보서 2장 4절에 보면 “각자 남 일만 보지 말고 자기 일하면서 하여라. 네 일을 행하면서 다른 사람의 일도 어떻게 하고 있는가 돌아보라.

네 자신을 잘 가르쳐주고 이웃을 가르쳐줘라. 그것은 네가 그들을 구원시키는 일이다. 큰일이다” 했습니다.

 

그리고 요한복음 6장 27절에 보면 “썩는 양식을 위해서만 일하지 말라” 했습니다.

모두 먹고 입고 자는 것만 위해 일하지 말고, 영원히 있을 양식을 위해 때에 맞게 하나님의 일을 하기 바랍니다.

내용 더 보기